WHO, 세계 평균수명 5년 ↑

WHO 세계 보건 기구가 세계인들의 평균 기대 수명이 2000년 대비 5년 더 높아지면서 60년대 이후 가장 큰 상승을 보였다고 밝혔습니다. AFP 통신에 따르면, 이 같은 결과에 대해 세계보건기구는 후천성면역결핍증과 말라리아등 질병 퇴치노력이 효과를 내고 있다는 것으로 풀이했습니다.

세계보건기구가 밝힌 올해 세계평균 수명에는 남성이 69.1세, 여성은 73.8세로 나타났으며, 남녀 평균은 71.4세로 지난 2000년 통계보다 5년 더 늘어났습니다.

세계보건기구 마가렛 챈 사무총장은 에이즈에 대한 항레트로바이러스 치료법이 보급되고 질병에 대한 예방과 치료법의 발전이 평균 수명 연장을 가져왔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아프리카의 여러 빈곤 국가에서 적잖은 진전을 보였지만, 선진국 대비 기대수명 격차는 여전히 존재하고 있습니다. 한편 기대 수명 최장국은 일본과 스위스로 분석됐으며, 일본여성은 평균 86.8세, 스위스 남성은 평균 81.3세로 조사됐습니다.

반면 기대수명이 가장 낮은 국가는 아프리카 시에라리온으로 여성이 50.8세, 남성이 49.3세로 나타났습니다.

세계보건기구는 전세계 11억명에 달하는 흡연인구는 물론 오염된 물을 마시고 있는 18억명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이 마련될 경우 앞으로 수명연장은 더 확대될 수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Leave a reply

required

required

optional


Trackbac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