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1b, L1 직원 절반↑ 추가비용부과

 

전문직 취업비자 또는 주재원 비자 소지지가 전체 직원의 절반을 넘는 기업이나 업체에게 추가 수수료를 부과하는 방안이 검토중에 있습니다.

이런 배경에는 1조 달러를 넘어서는 연방정부 예산안을 두고 민주 공화 양당이 의견을 좁히지 못하면서 폴 라이언 하원의장이 911 테러 피해자들의 의료 서비스 지원을 보장하는 이른바 911희생자 의료보상 법안을 예산안에 포함시키겠다고 밝혔기 때문입니다.

추가 수수료 법안은 지난 5년전 만료된 바 있으나, 911 테러 현장에 투입된 소방대원등에 대한 의료 지원금을 충당키 위해서는 만료된 법안 부활이 불가피하다는 겁니다. 법안이 복원되면 취업비자 혹은 주재원 비자를 소지한 직원으로 전체 인력의 절반이상을 채우는 기업과 업체에 2000달러의 수수료를 부과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한편 의회는 추가 수수료 2000달러 부과 방안 외에도 다각도의 비자 수수료 인상 방안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기업과 업체의 부담은 물론 예비 비자 신청자들의 비용 부담액도 더욱 커질 것으로 예고되고 있습니다.

Leave a reply

required

required

optional


Trackbac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