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주택시장지수 ‘70’기록…올해들어 첫 상승

전미주택건설업협회는 어제 5월 주택시장지수가 전월 68에서 70으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발표했습니다.

70은 시장 전문가들의 전망치보다 1포인트 높은 수치라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전국 주택시장지수는 지난해 12월 1999년 이후 최고치인 74을 기록한 이후 지난달까지 4개월 연속 내림세를 기록했었습니다.

지수가 50을 웃돌면 신뢰도가 개선되고 있음을 타나내는 것이어서 70은 아주 양호하다는 의미입니다.

한편, 주택시장지수 상승에 힘입어 10년물 국채 수익률도 2011년 이래 최고치로 치솟았고, 2년물 국채 수익률도 2008년 이래 최고치를 기록하기도 하면서 전반적으로 경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Leave a reply

required

required

optional


Trackbac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