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릴랜드 정부, ‘미주 한인의 날’ 선포 및 기념식 개최

1903년 1월 13일은한인 이민 선조들이 하와이에 첫 발을 내디딘 날입니다.

연방 의회는 이날을 기념하기 위해 지난 2005년 ‘미주 한인의 날’로 제정했습니다.

메릴랜드 정부 래리 호건 주지사와 유미 호건 여사는 ‘미주 한인의 날’ 제정 13주년을 맞아 오는 오후 1시 청사 주지사 응접실에서 선포 및 기념행사를 열었습니다.

래리 호건 주지사는 “메릴랜드 주정부와 한국과의 끈끈한 협력”을 강조하며, 태권도를 비롯한 한국문화의 우수성과 한인들이 이민생활에서 보여준 근면.성실함은 타민족의 모범이 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유미 호건 여사는 “한인의 날 기념식을 정부청사에서 갖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민 선조들의 헌신과 도전 정신을 이어받아 한인사회가 더욱 발전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오늘 기념행사에는 메릴랜드 정부 주요 관계자들과 김동기 총영사 그리고 한인사회 각 단체장들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습니다.

래리 호건 주지사는 행사 말미에 워싱턴지역 3개 한인회장과 일부 단체장들에게 감사장을 전달해 참석자들로부터 박수를 받았습니다.

한편, 래리 호건 주지사와 유미 호건 여사가 ‘미주 한인의 날’ 기념행사를 청부청사에서 연 것은 올해가 3번째입니다.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