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단체들, “VoKA 동포 기만 행위 중단하라”

 

워싱턴  한인연합회와 버지니아 한인회등 수도권 지역 17개 한인 단체들은 지난달 15일 버지니아주 동해병기와 관련해 미주 한인의 목소리를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한 바 있습니다. 이에 대해  미주 한인의 목소리는 지난달 21일 동포사회에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한 사과와 함께 잘못 알려진 일부 사실에 대한 반박 기자회견을 연 바 있습니다.

미주 한인의 목소리의 기자회견에 대한 수도권 17개 한인단체들은 1차 성명서 내용과 각 단체들의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면서 1차 규탄 성명서 재확인 입장을 분명히 한다고 밝혔습니다.

17개 수도권 단체들은 지역 동포들의 집단적 요구와 경고를 무시하면서 국제수로기구 서명운동을 감행하는등 동포 운동을 빙자한 무모한 행위를 즉각 증단하라는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또 동해 병기 강연 행보와 관련, 적자 및 사비 충당을 운운하고 있다면서 수입지출 상세 기록을 제시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수도권 단체들은 1차 성명서에서 동포 사회에 근거없는 비난중상으로 고조된 정치력 신장열망과 단결력을 약화시키고 분열과 불신의 원인을 제공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또 동해병기 의회 결의 과정에서 뜻을 함께해준 주류 정치인들이 한인들을 경계하는 부정적 분위기가 형성됐다고 꼬집었습니다.

수도권 단체들은 한편 해롤드 변 버지니아 아시안 위원장과 최연홍 동해연구회 전 이사의 첨부글을 소개하면서 동해백서의 객관성 상실은 물론 국제수로기구 동해병기 시도는 경거망동이라는 입장을 천명했습니다.

Leave a reply

required

required

optional


Trackbac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