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임플란트 건강보험 적용

한국 보건 복지부가 올초 발표한데로 현행 70세까지 보험혜택이 적용되던 임플란트와 부분틀니 보험대상을 오는 7월부터 65세로 확대 시행할 예정입니다. 이는 재외 한인동포들중 한국 의료보험 혜택을 받고 있는 경우 역시 해당됩니다. 현재 한국의 임플란트 비용은 보통 140만에서 180만원선이로 시술 부담이 큰 편입니다. 치아 치료가 60대에 집중적인 것을 감안할 때 현행 70세 이상에 적용하는 보험혜택은 의미가 없다는 지적이 있어 왔습니다.

임플란트는 건강보험 적용을 받게 되는 경우에는 50%의 본인부담금만 내면 되며, 이때 대략 60만원 정도로 부담액이 크게 줄어듭니다.

다만 건강보험으로 임플란트 시술을 받기 위해서는 일부 치아가 남아있는 부분무치악 환자에 한합니다. 이가 전혀 없는 완전무치악 환자의 경우에는 임플란트로 저작 기능회복을 기대할 수 없기 때문에 건강보험 적용대상에서 제외하고 있습니다. 또 앞니 임플란트 역시 어금니 임플란트가 불가능한 경우에는 건강보험 적용을 받을 수 있습니다.

부분틀니 역시 만 65세 이상이면 오는 7월부터 50%의 본인부담률에 따라 종전금액의 절반만 부담하면 됩니다. 부분틀니는 남아있는 치아를 이용해 일부 손실된 치아에 틀니를 끼우는 경우를 말합니다.

결핵 역시 보건복지부의 개정안에 따라 혜택이 주어집니다. 결핵 환자는 치료를 받을 때 환자 부담은 전액 면제되며, 제왕절개 분만을 하는 산모의 입원 진료비용도 20%에서 5%로 낮아집니다.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