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납세내역 일부 공개..전부공개해라 비난

트럼프  대통령의   납세내역  일부가  공개됐습니다.

MSNBC 방송  앵커는  납세자료  2장을  보이며    2005년당시  부채 1억300만달러를  탕감받은  사실을  폭로했습니다.

납세기록공개로  트럼프는   공개는 불법이라  비판했고,    MSNBC 방송은  국민의  알권리라고  맞섰습니다.

방송국측은   저녁뉴스에   세부 내용을 밝히겠다고  예고하자   백악관은  방송시작전   2005년도  소득과  세금액을    서둘러 발표했습니다.

하지만  발표된  내용엔  어떤 세금을  얼마나  냈는지  자세히  밝히진  않았습니다.

트럼프는  지난  대선기간중   납세 내역을  공개하라는  압박을  수차례  받았으나  국세청 세무조사가  끝나면 공개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취임후엔    납세 내역  비공개원칙을  내세우며  공개를  미뤄왔습니다.

이번  공개된  자료에  의하면  2005년엔  세금을  냈지만  세율은  다른  고소득자들보다  낮았다는  점이  확인돼면서  비난을  받고있습니다.

이번기회로  트럼프의  납세기록을  전부  공개해야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있습니다.

또한   잭 페트캐나스  민주당  수석고문도  2005년 납세일부  내역 공개할수있다면   전부도  공개할수있다는  이야기라며  비판했습니다.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