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학력평가시험 반대 확산

정부의 학력평가시험 강화 방침이 일선 학교의 교육과 학습 체계를 왜곡시킨다며 반발하는 목소리가 늘고 있다고 뉴욕 타임스가 보도했습니다.

지나친 시험이 학생들의 창의력을 침해하고 교사들에게 과중한 업무를 부여한다는 것이 시험에 반대하는 교사와 학부모들의 주장입니다.

텍사스주에서는 최근 약 400개 지역 교육위원회가 평가시험 기준을 이전 수준으로 되돌릴 것을 의원들에게 청원하는 결의안을 채택했습니다.

이는 주 전체 교육위원회의 3분의 1을 넘는 수준입니다.

워싱턴주 서부의 에버렛에서는 500여명의 학생들이 이달 초 이 시험에 항의하는 뜻으로 시험을 거부했습니다.

최근에는 이런 움직임이 플로리다주까지 확산돼 팜비치 카운티를 포함한 2개 교육위원회가 텍사스주에서 나온 것과 유사한 결의안을 채택했습니다.

미국은 지난 10년간 의무적으로 전국 학력평가시험을 보도록 하는 정책을 펴왔습니다.

학력평가 찬성자들은 학력을 증진하고 교사들의 효율성을 측정하는데 시험은 필수적이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반면 반대자들은 일선 학교들이 시험을 준비하느라 시간과 자원을 허비하고 있으며 창의력을 키워줄 수 있는 수업을 하는데도 방해가 된다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또한 이들은 정부가 학생들의 학업성취도 측정과 교사의 봉급 책정, 학교 운영방침 등을 정할 때 이 시험 성적을 지나치게 참고하는 것이 문제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전국 학력평가 강화방침은 지난 2002년 아동낙오방지법(NCLB)이 통과되면서 본격화 됐습니다.

이 법에 따라 연방정부는 일선 학교 3학년부터 8학년까지의 학생들에게 수학과 읽기 과목의 전국평가를 매년 치르도록 했으며 고교에서도 이런 시험을 한차례 보도록 했습니다.

Leave a reply

required

required

optional


Trackbac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