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로운 ‘솔로족’ 건강한 성탄절 연말 보내기

크리스마스

 

크리스마스가 이틀 앞으로 다가와 곳곳은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가득합니다. 또 연말시즌에 잦은 모임이나 회식으로 떠들썩한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들뜬 분위기가 달갑게 느껴지지 않는 외로운 솔로족이 있는데요. 건강하게 성탄절과 연말을 보내는 팁을 소개합니다. 홍은영 기자의 보돕니다.

 

 

크리스마스 휴일이 다가오면 오히려 외롭고 괴로운 사람들이 있습니다.

 

길거리는 거니는 다정한 연인들의 행복한 모습을 보며, 더 우울해지는 ‘솔로족’.

 

솔로족들이 휴일 증후군에 걸릴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네덜란드 틸부르그대 연구진에 따르면, 네덜란드엔 휴일 마다 피로나 근육통, 구역질 등에 시달리는 ‘휴일 증후군’ 환자들이 상당수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휴일 증후군 환자들은 휴식이 다가오면 오히려 스트레스가 깊어집니다.

 

톱니바퀴처럼 돌아가는 일의 반복에서 벗어나 휴일이란 다른 환경에 들어서면 면역체계에 혼란이 와 각종 질환들에 노출될 수 있습니다.

 

원래 ‘휴일 증후군’은 일 중독자나 업무성과에 대해 막중한 책임을 느끼는 기업의 최고경영자 또는 임원들에게 흔히 나타나지만, 휴일에 갈 곳이 없는 솔로족들에게서도 생길 수 있습니다.

 

크리스마스 휴일에 데이트 약속이 없는 솔로족들은 취미 활동이나 묵은 과제에 푹 빠지는 게 정신 건강에 좋습니다.

 

휴일은 혼자 보내기 외로운 시기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미뤄왔던 일을 마음 먹고 하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계획을 잘 세우면 외로움 대신 실속 있는 휴일이 될 수 있습니다.

 

직장인들은 회사 일에, 학생들은 학업 때문에 미뤄왔던 취미 활동에 몰입하는 것이 도움이 됩니다.

 

혼자 있으면 더 외로워질 수 있기 때문에 주위을 둘러보면 자기와 비슷한 사람들이 의외로 많다고 공감하면서 같은 처지에 있는 사람들과 만남을 가지는 것도 외로움을 더는 방법입니다.

 

가만히 앉아 있거나 누워 있으면 외로움과 우울함이 더해질 수 있습니다.

 

따라서 가까운 공원을 거닐거나 지역에서 하는 운동 프로그램을 찾아봅니다.

 

또한 혼자 하는 여행도 자신을 돌아보는 계기가 되고, 신체단련에도 효과가 있기 때문에 짧은 여행을 떠나는 것도 좋은 방법들 가운데 하납니다.

Leave a reply

required

required

optional


Trackbac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