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 앱 경제 뜬다

애플의 아이폰, 삼성의 갤럭시 시리즈 등 스마트폰을 비롯 SNS의 파워가 거세지고 있습니다.

이 가운데 스마트 폰 등을 기반으로 한 앱 경제도 큰 폭의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런 현상은 앱 관련 일자리 창출이 눈에 띄게 증가했기때문입니다.

워싱턴 일원 첨단 기업들의 자료를 분석 제공하는 테크넷(TechNet)은 페이스 북 게임을  개발한애플의 앱 등을 기반으로 관련 업계에서 지난 2007년부터 창출한 일자리는 모두 46만6천개에 달한다고 밝혔습니다.

메릴랜드대 연구팀도 작년 보고서를 통해 페이스 북 1개 업체에서 발생하는 앱 경제 일자리는 모두 18만3천에 달한다고 밝혔습니다.

스마트 폰을 비롯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의 성장과 더불어 관련 업계의 일자리도 덩달아 동반 성장하는 현상이 나타나고있습니다.

미국내 주요 메트로 지역을 중심으로 볼 때 앱 경제 규모가 큰 지역은 뉴욕-뉴저지-롱아일랜드가 전체 시장의 9.2%를 차지하고 있으며, 샌프란시스코-오클랜드-프리몬트(8.5%), 샌호세-산타 클라라(6.3%)로 조사됐습니다.

워싱턴-알링턴-알렉산드리아 지역은 전체 앱 개발 시장의 4.8%로 6위를 차지했습니다.

주별 현황에서는 실리콘밸리 등 IT 기업이 집중된 캘리포니아가 23.8%로 전체 1위를 차지했으며, 뉴욕 6.9%, 워싱턴 6.4%, 텍사스 5.4% 순으로 집계됐다. 버지니아는 3.5%로 나타났습니다.

Leave a reply

required

required

optional


Trackbac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