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빚더미 지구촌’…전세계부채 247조달러로 사상 최대

어제 로이터통신 등이 인용한 국제금융협회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전세계 선진국과 신흥국들의 부채는 총 247조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1% 늘었습니다.

세계 GDP 대비 부채 비율은 1분기 기준 318%로, 2016년 3분기 이후 처음으로 상승세를 나타냈습니다.

국제금융협회는 ‘세계 경제가 성장 모멘텀을 일부 잃어가고 있고 미국 금리가 상승하면서 선진국을 포함해 신용 리스크에 대한 우려가 다시 떠오르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국제금융협회는 높은 수준의 비금융부문 부채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시했습니다.

신흥시장 부채는 58조5000억 달러로 역대 사상 최대에 달했습니다.

기준금리 상승으로 변동금리 채무 보유자들의 위험이 커진 가운데 신흥시장 기업 채권의 10% 이상이 기준금리에 연동하고 있습니다.

선진국은 변동금리에 더 노출돼 G7의 경우 이 비율이 캐나다 18%, 미국은 38%에 이른다고 국제금융협회는 지적했습니다.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