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체자 설 땅이 없다…’반이민정책’ 더욱 강화

트럼프 행정부가 오는 8월 9일부터 불법체류일에 대한 기준을 대폭 강화한다고 밝혔습니다.

연방 정부는 그동안 유학생이나 교환연수생들이 각종 사유로 체류신분을 상실했을 경우 ‘유예 기간’을 인정하는 융통성을 보여 왔습니다.

하지만 8월 9일부터는 ‘유학생이 학교 수업을 더 이상 듣지 않거나’, ‘입출국 카드인 I-94에 적혀있는 만료일’, 그리고 이민법원 등의 추방령이 내린 날짜 중에서 가장 빠른 일자를 적용하여 불법체류일을 계산하게 됩니다.

특히 체류신분을 상실한 F비자, M비자, J비자 소유자들은 즉시 불법체류자가 되며 6개월 이상은 3년, 1년 이상은 10년간 비자신청 및 입국, 그리고 이민 신청이 금지됩니다.

이와 관련, 이민전문 변호사들은 “지금까지는 학교나 직장에서 문제가 생길 경우 다른 곳으로 옮겨 해결하는 방법이 있었으나 앞으로는 더욱 힘들어 질 것”이라며 한인들의 주의가 요망된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이번 불법체류 기준 강화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이민국 웹페이지에 들어가면 확인할 수 있습니다.

Leave a reply

required

required

optional


Trackbac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