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어정쩡한 공식입장 ‘일본해, 단일표기’

한일 사이버 전쟁이라고 불릴 만큼 관심을 모았던 동해 표기 백악관 청원에 대해 백악관측이 어정쩡한 공식 입장을 밝혔습니다. 미국정부는일본해로 단일 표기 원칙을 고수하되, 이 결정이 국가 주권과 관련된 사안이 아님을 강조했습니다

 

 

미 국무부 동아태 담당 커트 캠벨 담당 차관보가 동해와 일본해 표기에 대한 정부의 공식입장을 영어, 한국어, 일본어로 백악관 온라인 청원 웹사이트를 통해 발표했습니다.

 

지난 3월 22일 버지니아한인회가 백악관 청원 웹사이트를 통해 미 교과서에 동해를 표기해야한다는 주장을 한 후, 이어 일본인들이 ‘일본해 표기 유지’ 청원서를 제출해 맞불 작전으로 대응한 바 있습니다.

 

캠벨 차관보는 “각각의 바다, 또는 해양을 하나의 이름으로 지칭하는 것은 미국의 오랜 방침”이라며, “일본 열도와 한반도 사이에 있는 수역에 관한 미국의 오랜 방침은 `일본해’ 단일표기”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캠벨 차관보는 “대한민국이 해당 수역을 `동해’로 지칭하고 있음을 인지하고 있다”며, “대한민국이 그 명명을 변경하도록 요구하지 않는다”고 강조했습니다.

 

또한 캠벨 차관보는 “이 명명에 관한 사안이 대한민국과 일본 양국에 모두 중요하고, 민감한 문제라는 것을 이해하고 있다”며, “미국은 대한민국과 일본과의 깊고도 긴요한 동맹 관계와 공유 가치 와 상호신뢰를 바탕으로 한 관계를 계속 지켜나갈 것임을 다짐한다”고 밝혔습니다.

 

백악관측은 동해 표기 이슈에 있어, ‘일본해’라는 단일 표기 원칙을 밝히면서, 한일간의 논쟁에는 연루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전달한 것입니다.

 

현재까지 동해 표기 청원서의 서명자는 10만 2천 여명이며, 일본의 청원서에 서명한 인원은 2만 9천여 명에 이릅니다.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