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이민자 추방중지, 추방유예확대’ 추진

gutierrez-obama

민주당 하원의원 28명 연대서명 오바마에 서한

하루 1100명 추방중지하고 추방유예 확대 요구

 

민주당 하원의원들이 연대서명으로 버락 오바마 대통령에게 이민자 추방을 전면 중지하고 추방 유예를 확대하라고 요구하고 나서 백악관의 선택이 주목되고 있습니다.

백악관은 이민개혁법안의 의회승인을 선호하고 있으나 장기 지체될 경우 전격 단행할 가능성을 완전 배제하지는 않고 있는 것으로 미 언론들은 전하고 있습니다. 보도에 한면택 기잡니다

 

이민개혁법안이 공화당하원에 의해 발목을 잡히자 민주당 하원의원들이 이민자 추방 전면 동결과

추방유예 확대를 버락 오바마 대통령에게 공식 요구했다.

 

민주당하원의 이민개혁 태스크 포스 팀장인 루이스 구티에레스 하원의원과 찰스 랭글, 존 루이스,

마이크 혼다 하원의원 등 28명은 연대 서명한 서한을 오바마 대통령에게 보내 이민자 추방을 전면 동결할 것을 요청했다.

 

민주당 하원의원들은 이 서한에서 이민개혁법안이 연방하원에서 지연되고 있는 상황에서도 하루 에 평균 1100명이나 이민자들이 추방되고 있다면서 오바마 대통령은 일단 추방을 중지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일단 이민자 추방을 중지한 후에 서류미비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성공적으로 시행하고 있는 추방유예 정책을 1100만명의 전체 서류미비자들로 확대하라고 권고했다.

 

구체적으로 이민개혁법안이 시행됐다면 합법신분을 받을 수 있는 서류미비자들에 대해서는 추방 을 유예받고 워크퍼밋카드를 받을수 있도록 허용해야 한다고 이들 민주당 하원의원들은 강조했다.

 

그럴 경우 형사범죄자들과 최근에 미국에 들어온 서류미비자들을 제외하고는 추방을 유예받는 것 은 물론 워크퍼밋카드 까지 받아 취업할 수 있게 된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지난해 6월 15일 전격 단행한 서류미비 청소년 추방유예 정책으로 현재 까지 1년 반동안 55만명이 구제 혜택을 받고 있다.

 

민주당 하원의원들은 이민자 추방중지와 추방유예 확대 방안은 미국의 종교계, 노동계, 업계 등  무려 543개 단체들이 전폭 지지하고 있다며 백악관의 채택을 압박하고 있다.

 

이에대해 백악관은 일단 공화당 하원이 이민개혁법안을 가결해 입법을 통해 이민개혁을 실행하는 방안을 선호한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하지만 백악관은 이민개혁법안의 의회 승인이 늦어질 경우 단계별로 추방유예를 확대할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미 언론들은 보도하고 있다.

 

이에따라 새해 상반기안에 공화당 하원이 이민개혁법안을 다뤄 어떻게 처리하는지를 살펴보고   계속 지연될 경우 청소년 추방유예 정책을 취한지 2주년이 되는 내년 6월에는 추방중지및 추방 유예 확대에 대한 단안을 내리게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Leave a reply

required

required

optional


Trackbac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