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 과다섭취, 덜 마시는 것보다 못해

 

 

 

 

 

 

 

 

 

건강을 위해서 물을 충분히 마시라는 것은 이미 상식과 같은 말입니다. 하지만 체내에 수분이 너무 많으면 적은 것보다 오히려 건강에 더 해롭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일반적으로 물은 많이 마시는 것이 좋다고 생각하지만 물을 너무 많이 마시는 것은 물을 덜 마시는 것보다 좋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남아공화국 케이프타운대학의 팀 노아케스 박사는 “운동선수들의 경우, 열에 의한 탈수현상은 운동 중에 거의 일어나지 않으며, 오히려 체내에 물이 너무 많아지면 치명적인 상태가 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지구력 운동에서 체내 수분과잉의 심각성’이라는 책의 저자이기도 한 노아케스 박사는 탈수증으로 인한 신체마비는 체내 수분이 15% 이상 줄어들었을 때 일어나며, 이는 사막에서 48시간 동안 물 없이 지내야 가능한 수준”이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체내 수분이 2% 늘어나면 전신에 부종이 나타날 수 있고, 이로 인해 신체적, 정신적 기능이 떨어지게 된다”고 덧붙였습니다. 따라서 수분이 이보다 과다할 때는 저나트륨 뇌장애가 일어나 의식 장애, 발작, 뇌졸중, 혼수상태로 이어진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운동선수들이 경기 중 갑자기 쓰러져 의식을 잃는 것은 탈수증보다는 갑자기 일어서거나 서있는 자세를 오래 유지할 때 피가 아래로 몰려 생기는 체위성 저혈압 때문이라며, 이 때 수분을 공급하는 것은 올바른 처방이 아니라고 주장했습니다.

 

노아케스 박사는 “갈증을 느끼기 전에 몸에 수분을 공급해 주라는 얘기를 40년 동안 들어왔으나 이는 잘못된 과학적 허구”라며, 이 같은 오해는 스포츠음료 회사들의 마케팅이 만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Leave a reply

required

required

optional


Trackbac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