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값 높아지는 ‘고급주택’…100만달러 이상 집 인기

미주를 비롯해 세계경기 회복세를 타고 지난해 고급주택 거래가 10% 넘게 증가한 것으로 타나났습니다.

어제 부동산 전문회사인 ‘크리스트 인터내셔널 리얼 에스테이트’는 ‘럭셔리 디파인트 2018’ 보고서에서 지난해 고급주택 거래가 전년보다 11%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고급주택 거래는 2014년 16%, 2015년 8%, 2016년 1%로 3년 연속 줄었다가 지난해 경기회복에 힘입어 반등한 것으로 보고서는 분석했습니다.

보고서는 전세계 80개국에서 100만 달러 이상인 주택의 거래량과 가격, 그리고 걸리는 시간 등을 분석해 조사를 했습니다.

이 지수를 기준으로 한 순위를 보면, 홍콩이 1위에 올랐고, 뉴욕과 런던이 그 뒤에 자리매김을 했습니다.

이어 싱가포르, 샌프란시스코, 로스앤젤레스 등이 이었으며 워싱턴 DC는 중간 정도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또 거래에 걸리는 시간도 146일이 소요돼 전년보다 2주 정도 짧아졌습니다.

한편 현재 고급주택 매물이 부족 현상을 보임에 따라 당분간은 이같은 추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여집니다.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