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성피로, 두통 유발 ‘거북목증후군’ 예방법

거북목증후군

 

스마트한 시대를 살아가는 현대인들의 IT 기기 사용 증가로 많은 사람들에게 나타나는 질환이 있습니다. 바로 ‘거북목증후군’입니다. 목이 거북이처럼 앞으로 빠진 상태가 계속돼 통증을 유발하는 거북목증후군 예방법을 알아봤습니다. 홍은영 기잡니다.

 

 

장시간 동안 컴퓨터 모니터나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사람들의 경우 목이 앞으로 구부러지는 자세를 오래 취해 목이 1자 모양으로 바뀌고 뒷목, 어깨, 허리 등에 통증이 유발되는 질환을 거북목 증후군이라고 합니다.

 

거북목증후군은 방치하면 근막통증 증후군으로 발전해 만성통증과 두통을 유발합니다.

 

거북목증후군은 보통은 나이가 들면서 목과 어깨 주변 근육이 감소해 자주 발생합니다.

 

하지만 최근엔 컴퓨터나 스마트폰을 이용하는 사람들이 늘어나 연령과 성별에 관계없이 나타납니다.

 

거북목증후군이 심해지면 올바른 자세를 취하고 있을 때에도 통증이 지속됩니다.

 

뒤통수 아래 신경이 머리뼈와 목뼈 사이에 눌려서 두통이 생길 수 있는데, 이러한 통증은 수면을 방해하고 일상생활에 지장을 주게 됩니다.

 

거북목증후군을 예방하기 위해선 무엇보다 올바른 자세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스마트폰을 사용할 때에도 최대한 팔을 올리고 눈높이와 비슷한 높이에서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컴퓨터 모니터도 밑에 책을 받쳐 고개를 앞으로 숙이지 않도록 높이를 조정해야 합니다.

 

거북목증후군 예방을 위해선 올바른 자세를 유지하는 게 가장 중요합니다.

 

어깨를 바로 펴고, 턱을 뒤로 당겨 머리의 무게 중심을 몸 위로 두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장시간 컴퓨터 사용이 불가피한 경우, 틈틈이 거북목증후군 예방을 위한 스트레칭을 해줄 필요가 있습니다.

 

양손으로 턱을 잡고 턱을 아래로 잡아 당겨 줍니다.

 

목을 좌우로 기울이면서 위로 쭉 끌어 당깁니다.

 

목을 좌우로 돌리고 턱을 앞으로 쭉 밀고 양손으로 뒤통수를 감싼 다음 턱이 가슴에 닿도록 고개를 앞으로 숙입니다.

 

팔꿈치를 구부려 가슴을 펴고 날개 뼈가 서로 닿도록 한 다음 머리를 뒤로 최대한 젖혀주는 스트레칭 동작들이 도움이 됩니다.

Leave a reply

required

required

optional


Trackbac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