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성질환 아토피 원인 밝혀져

아토피성 피부염 증상을 만성화하는 원인 물질과 구조를 밝혀내 치료약 개발에 청신호가 켜졌습니다

알레르기 물질이 몸 안에 들어갔을 때 ‘페리오스틴(Periostin)’이라는 단백질이 대량으로 만들어진다는 사실을 일본 사가대 이즈하라 겐지 교수 연구팀이 밝혀냈습니다.

 

페리오스틴이 다른 단백질과 결합해 염증을 일으키는 물질로 변한다는 것입니다.

 

연구팀은 페리오스틴과 다른 단백질의 결합을 막는 항체를 실험용 쥐에 투여했습니다.

 

이후 진드기 추출물을 쥐 피부에 발라도 아토피성 피부염이 일어나지 않는다는 사실도 확인했습니다.

 

이즈하라 교수는 “지금까지 스테로이드제나 면역 억제제를 주로 사용해 아토피성 피부염을 치료했지만, 이번 연구를 기초로 신약을 개발하면 부작용을 걱정하지 않고 치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아토피성 피부염은 간지러움을 동반한 알레르기성 피부 질환으로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진드기나 꽃가루 등에 접촉하지 않아도 염증이 계속됩니다.

Leave a reply

required

required

optional


Trackbac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