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강암 예방, 조기발견 중요

 

 

 

 

 

 

구강암은 입안과 그 주변에 생기는 암으로 단순한 염증으로 여겨 간과하기 쉽지만, 매우 치명적인 암입니다. 또한 먹고, 마시고, 말하는 즐거움 등을 앗아갈 수 있어, 올바른 생활습관과 조기발견을 위한 정기검진이 매우 중요합니다.

 

구강암은 입안과 그 주변에 생기는 암으로 입술, 혀, 잇몸 등에서 발생하는 암입니다.

 

혀, 잇몸, 편도, 심지어 턱뼈까지 입 속에 어디서나 발생하는 구강암의 발병률이 해마다 증가하고 있습니다.

 

대부분의 암과 같이 구강암 역시 초기에는 눈에 띄는 증상이 없으며, 증상이 나타나도 입안이 허무는 입 병으로 여기고 간과하는 경우가 적지 않습니다.

 

전문의들은 구내염이 3주 이상 낫지 않거나 갑작스레 특정 치아가 흔들리고, 입술의 감각이 둔해지면 구강암을 의심하고 병원에서 정확한 진단을 받을 것을 권고하고 있습니다.

 

구강암은 발병 후에 5년 내에 사망할 확률이 40%에 달하지만, 별다른 증상이 없기 때문에 조기 발견이 어렵습니다. 또한 남성의 구강암 발병 비율이 여성보다 3배 높습니다.

 

구강암 발병 원인은 일반적으로 음주와 흡연, 바이러스 감염, 식생활습관과 영양결핍, 유전적 요인이 큰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같은 구강암이라도 발생부위와 종양 크기에 따라 치료방법이 달라지는데, 가장 흔한 구강암 치료 방법은 수술입니다. 암과 주위 조직을 제거하는 수술로 구강암을 치료할 수 있는데, 수술이 불가능할 경우엔, 방사선 치료 또는 항암 치료를 해야 합니다.

 

구강암은 조기 발견하면, 기능장애를 최소화하고 완치 확률을 높일 수 있습니다. 평소에 입 속을 잘 살펴보고 정기적인 검진을 받으면, 구강암의 조기 발견 가능성을 높일 수 있습니다.

 

하루 세 번 양치질을 하거나 구강 청결제를 사용해 입속 청결을 유지해야 구강암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특히 과도한 음주와 흡연은 구강암 발병률을 높입니다.

 

술을 마시면, 구강암에 걸릴 확률이 5배, 흡연은 6배나 높아집니다. 또 음주와 흡연을 동시에 할 경우, 구강암 발병률은 15배 이상이 됩니다.

 

따라서, 구강암을 예방하기 위해선 평소에 올바른 생활습관을 가지고, 조기 발견을 위해 주기적으로 검사를 받는 것이 중요합니다.

Leave a reply

required

required

optional


Trackbacks